logo

자녀와 부모

조회 수 10994 추천 수 0 2019.10.27 10:05:38

어제는 토요일이었지만 바쁜 날이었다. 운전을 하고 가는 데 앞차의 유리 창에  그림이 있고 글이 있어서 무엇 인가 자세히 보니까 아빠와 엄마 그리고 네 명의아들의 이름이 만화 같은 그림과 함께 있었다. 모두 S 로 시작하는 이름들이고 아들들이었다.
사진을 찍고 싶었으나 운전 중이라 시간이 허락되지 않았고 그 차는 모빌 홈들의 동네로 들어가 버렸다. 그 중에 아빠의 그림은 휠체어를 타고 있었다.
오래 전 캐나다 토론토에 살 때에 우리 교회에 계시는 분들 중에 서로 친하게 지내는 세 가정이 모두 아들 만 둘이었다. 그 중에 한 가정이 셋째를 분만했는데 아들이었다. 그래서 나머지 두 가정은 딸을 포기했다는 말을 들었다. 장애인 남편을 둔 아내가 네 아들을 기르는 것을 보면서 위대한 여자이고 어머니라는 생각을 했다. 아마 그 여자는 장애인 남편까지 다섯 아들을 돌보고 사는 씩씩하고 건강한 어머니일 것이다. 

이 땅에 사는 우리들이 어떠한 모양으로 살든지 70-80을산다. 그리고 영원한 세계에서는 영원히 살아야 한다. 이 땅에서 사는 날 동안에 영원한 삶을 준비하지 않으면 참으로 불쌍한 벌레 같은 사람이 되고 만다.
이 땅에서도 천국의 삶을 경험하고 사는 사람들이 많이 있듯이 구하고 찾고 두드려야 한다. 그러한 사람들은 반드시 응답하시는 하나님을 만나게 될 것이다. 죽어서 천국에 갈 사람들은 이 땅에서도 천국을 경험하고 살아야 한다.
일생을 살아가면서 경험하지 못한 것은 믿지 못하는 경험주의에 물든 사람들은 자신이 경험하지 못한 것은 믿지 않는다. 그러나 내가 경험하지 못했다 하더라 도 천국과 지옥이 실존한다면 이 땅에서 남이 부러워할 정도로 살았다 해도 죽어서 낭패를 당하는 존재가 아니겠는가?
9-9-2012-1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8 행복을 느끼는 이유 김준식목사 2019-10-27 11714
37 하루씩 하루씩 김준식목사 2019-10-27 11316
36 차 사고를 통한 감사 김준식목사 2019-10-27 12472
35 조화를 바라보며 김준식목사 2019-10-27 10941
34 자연을 보며 감사를 김준식목사 2019-10-27 11861
» 자녀와 부모 김준식목사 2019-10-27 10994
32 선물주기도 지혜롭게 김준식목사 2019-10-27 11026
31 사랑하는 친구들에게 김준식목사 2019-10-27 11278
30 사랑의 자유 함 김준식목사 2019-10-27 11196
29 배려하는 마음 김준식목사 2019-10-27 11158
28 ‘방서’에 대해 김준식목사 2019-10-27 11017
27 때를 따라 도우시는 은혜 김준식목사 2019-10-27 11532
26 나의 간증 김준식목사 2019-10-27 11916
25 기쁨을 누리려면 김준식목사 2019-10-27 11271
24 글을 쓰고 싶은 이유 김준식목사 2019-10-27 11335
23 감사의 영 김준식목사 2019-10-27 11143
22 감사하는 능력 김준식목사 2019-10-27 12226
21 감사의 기적 김준식목사 2019-10-27 11170
20 TV 드라마를 보며 김준식목사 2019-10-27 11332
19 다리 밑에서 주워 온 아이 김준식목사 2019-10-27 132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