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젖과 꿀이 흐르는 땅 신명기 11:8-21

조회 수 16323 추천 수 0 2016.02.22 10:12:08



여러분, 성도님들에게 젖과 꿀이 흐르는 2015년 성탄절이 되시기를 주님의 이름으로 축원합니다. 2016년 새해에는 젖과 꿀이 흐르는 삶이 되시기를 주님의 이름으로 축원합니다.


자, 그런데 젖과 꿀이 흐르는 성탄절, 젖과 꿀이 흐르는 새해의 삶의 축복을 누려야 하겠는데 젖과 꿀이 흐른다는 말이 무엇입니까? 그것을 알아야 젖과 꿀이 흐르는 삶을 살지 않겠습니까? 그래서 오늘은 말씀을 통해서,

1. 젖과 꿀이 무엇인가? 어디에서 젖이 나오고 꿀이 나오는가?
2. 젖과 꿀이 흐르는 땅이 아닌 것은 ?
3. 젖과 꿀이 흐르는 땅이란 어느 곳인가?에대해 말씀드리겠습니다.

1. 젖과 꿀이란 무엇인가?
 
 여러분들에게 질문을 하나 하겠습니다. 그런데 실질적으로 그리고 현실적인 면에서 솔직하게 말해야 합니다. 여러분이 자신들을 속이지 말라는 것입니다. 어떤 사람이 여러분들 중의 한 사람에게 아무런 조건 없이 돈 천불을 준다고 하면 안 받겠다고 할 사람은 없을 것입니다. 그렇지요!


이제 질문하겠습니다. 만약 여러분들이 농사 짓는 사람이라면 여러분들의 논이 물 걱정할 필요 없는 강가나 큰 저수지가 있는 곳에 있는 논을 갖기를 원합니까 아니면 저 산 기슭을 깎아 만든 천수답을 갖기를 원합니까? 강가의 논이지요. 그런데 말입니다. 오늘 우리 본문 말씀에는 그렇게 이야기 하고 있지 않단 말입니다.  10절 말씀에, “네가 들어가 얻으려 하는 땅은 네가 나온 애굽 땅과 같지 아니하니 거기서는 너희가 파종한 후에 발로 물 대기를 채소밭에 댐과 같이 하였거니와”라고 했습니다.


이게 무슨 말이냐 하면 히브리 사람들이 애굽 땅에 살던 곳은 고센 땅입니다. 나일 강의 하류입니다. 삼각주들이 복잡하게 펼쳐진 지역입니다. 나일강의 범람 이란 말을 들었을 것입니다. 그래서 나일강의 범람으로 상류에서 씻겨온 영양분 들을 이 하류의 논과 밭에다 뿌려 줍니다. 나일 강의 하류 지역인 고센 땅은 물 걱정할 필요가 없었습니다. 가물어서 농사를 짓지 못하겠다는 말이 없습니다. 왜냐하면 나일강에서 물을 퍼 올려서 논이나 밭에 물을 대면 되니까요. 이렇게 농사 짓기가 쉬우니까 사람들이 이곳으로 몰려와 살게 되었습니다. 그래 서 나일강의 애굽 문명이 일찍부터 시작되었습니다. 인본주의 입장에서 보면 히브리 사람들이 살던 애굽의 고센 땅이야 말로 젖과 꿀이 흐르는 땅이었습니다. 젖이 어디에서 나옵니까?  양이나 젖소 등 목축, 낙농에서 젖이 나옵니다. 낙농을 하려면 목초가 많아야 합니다. 목초가 많으려면 물이 넉넉해야 합니다. 이 조건이 갖추어지면 많은 젖을 생산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또 꿀은 어디에서 나옵니까? 양봉입니다. 꿀벌을 키우려면 풀이 많은 곳이어야 합니다. 풀이 많으면 꽃이 많습 니다. 그런데 풀이 많으려면 역시 물이 필요합니다.


히브리사람들은 고센 땅에서 농사도 짓고 목축도 하면서 젖과 꿀이 풍부한 삶을 살고 있었습니다. 그리고 히브리사람들이 애굽에 살 때에 요셉 이후 거의 350년 동안 잘 먹고 잘 살았습니다. 왜냐하면 그때 애굽의 통치자는 히브리 백성들과 마찬가지로 셈족의 힉소스 왕조였습니다. 물론 이스라엘이 애급을 정복해서 애급을 다스리는 왕조에서 이방민족인 애급에서 붙어 산다는 것이 그렇게 쉽지는 않았겠지만 출애굽기 1장과 2장에 나오는 박해와 같은 박해는 350년 동안은 없었습니다. 그러니까 젖과 꿀이 흐르는 풍요로운 고센 땅에서 생육이 중다 하고 번식하고 창성하고 심히 강대할 수 있었던 것입니다. 출1:7 이스라엘 자손은 생육하고 불어나 번성하고 매우 강하여 온 땅에 가득하게 되었더라.


 처음 시작이 70여명이었는데 400년 만에 남자 장정이 60만에서 전체 인구가 2 백만 이상으로 팽창한 것은 인구 통계학적으로 불가능하다는 것입니다. 그래서 성경의 숫자를 믿지 못하겠다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그러나 하나님께서 축복하 셨기 때문이요 또한 고센 땅이 그렇게 풍요를 주었다는 것입니다. 육식에서 얻는 단백질과 우유 속에 있는 풍부한 칼슘을 쭉쭉 빨아댔으니까 얼마나 건장하고 튼튼했겠습니까? 꿀은 열량을 공급합니다. 에너지를 주는 것입니다. 그러므로 여자들이 건강해서 아이들을 쑥쑥 뽑아냈던 것입니다.

그런데 모세가 태어날 무렵 힉소스 왕조가 쇠약해 지면서 함족인 애굽 사람들이 그들을 지배하던 셈족인 힉소스 왕조를 몰아내고 애굽의 제 18왕조를 세웠는데 이들이 정신을 차리고 보니까 이방민족인 히브리사람들이 너무나 번식하고 강대 해졌다는 사실에 놀라고 위기 의식을 느꼈던 것입니다. 자기 민족이 거의 400년 이상이나 이방 민족에게 지배당하면서 착취와 굴욕을 당했는데 이르다가는 히브 리 족속들 한테 또 당할런지도 모른다는 위기의식을 느끼고는 이렇게 출애굽기 1-2장에서 박해하기 시작한 것입니다. 내 말은 인간적으로 생각해보면 젖과 꿀이 흐르는 땅이란 바로 고센 그 땅이란 말입니다.


반면에 11절 말씀을 보면, “너희가 건너가서 얻을 땅은 산과 골짜기가 있어서 하늘에서 내리는 비를 흡수하는 땅….”이라고 했습니다. 산과 골짜기니까 강물도 없고 저수지도 없다는 말입니다. 그뿐만 아니라 하늘에서 내리는 비로 농사를 짓는다는 곳이란 말입니다. 말하자면 천수답이라는 말입니다. 농사를 짓는데 순전히 하늘만 바라보고 하늘만 의지하는 농사라는 것입니다. 그런데 성경은 말씀하시기를 10절과 11절 중에 어느 곳이 더 좋은 곳이라고 말하고 있습니까? 11절을 더 낫다고 말씀하고 있습니다. 10절의 고센 땅이 아니라 11절의 천수답이 더 좋다고 말씀하고 있으며 10절의 고센 땅이 젖과 꿀이 흐르는 땅이 아니라 11절의 천수답이 젖과 꿀이 흐르는 땅이라고 말하고 있습니다. 앞으로 들어가서 살게 될 가나안 땅이 젖과 꿀이 흐르는 땅이라고 말씀하고 있습니다.


정말 가나안 땅이 젖과 꿀이 흐르는 땅 맞습니까? 성경을 찾아 봅시다. 먼저 창세기 12장은 히브리백성들의 조상 아브라함이 살고 있을 때입니다. 10절에 보면 아브라함이 살고 있던 “그 땅에 기근이 있으므로 아브람이 애굽에 우거하려 하여 그리로 내려 갔으니 이는 그 땅에 기근이 심하였음이라”하고 있습니다. 또 창세기 26장에 보면 이삭도 가나안 땅에 기근이 심했음으로 애굽으로 이주해 가려고 했습니다. 1절에, “아브라함 때에 첫 흉년이 들었더니 그 땅에 또 흉년이 들매 이삭이 그랄로 가서 .. 3절에, “여호와께서 이삭에게 나타나 가라사대 애굽으로 내려가지 말고 내가 네게 지시하는 땅에 거하라”는 말씀에 보면 가나안 은 자주 기근이 드는 땅임을 봅니다.


가나안에 기근이 들 때마다 가나안 사람들이 애굽으로 이주해 가는 것을 보면 애굽은 기근이 없었다는 사실을 알 수 있습니다. 이들의 피난지는 가나안 땅에서 가까운 애굽의 고센 땅이었습니다. 요셉 때에도 가나안에 기근이 들매 사람들이 애굽으로 왔었고, 엘리야 시대 아합 왕 시대에는 무려 3년 반이나 기근이 있었고, 엘리사 선지자 시대 때는 열왕기하 8:1절에 보면 무려 그 땅에 7년의 기근을 내릴 것이라고 하나님께서 말씀하시는 것을 보게 됩니다.


이렇게 기근이 자주 생기는 땅이 어찌 젖과 꿀이 흐르는 땅이라 말할 수 있느냐 하는 것입니다.

2. 그렇다면 젖과 꿀이 흐르는 땅이 아닌 것은 무엇입니까?

우리가 성경을 살펴볼 때에 실제적으로 애굽의 고센 땅이 진짜 젖과 꿀이 흐르는 땅인 것 같습니다. 그리고 가나안 땅은 진짜 젖과 꿀이 흐르는 땅과는 거리가 먼 곳입니다. 그런데 성경을 보면 가나안 땅을 두고 수 없이 젖과 꿀이 흐르는 땅이라고 말씀하고 있습니다. 신명기 11장 9절에서는 ” 여호와께서 너희의 열조에게 맹세하사 그와 그 후손에게 주리라고 하신 땅 곧 젖과 꿀이 흐르는 땅에서 너희의 날이 장구하리라”고 하셨는가 하면,  출애굽기 3:8에, “내가 내려와서 그들을 애굽인의 손에서 건져내고 그들을 그 땅에서 인도하여 아름답고 광대한 땅, 젖과 꿀이 흐르는 땅 곧 가나안 족속, 헷 족속, 아모리 족속, 브리스 족속, 히위 족속, 여부스 족속의 지방에 이르려 하노라.”말씀하고 있습니다.


여기 보면 젖과 꿀이 흐르는 땅이라 했을 뿐 아니라 아름답고 광대한 땅이라고 말씀하고 있는데 도대체 헷갈리지 않습니까? 그렇게 기근이 심한 땅이 어찌 아름답고 광대하며 젖과 꿀이 흐르는 땅이 될 수 있느냐 하는 것입니다. 이것은 인본주의의 관점에서는 죽어도 풀 수 없는 문제인 것입니다. 세상적 성공관의 잣대로서는 도저히 이해할 수 없는 문제인 것입니다. 우리 눈으로는 틀림없이 애굽 고센 땅이 아름답고 광할한 땅, 젖과 꿀이 흐르는 땅인데 성경은 그것이 젖과 꿀이 흐르는 땅이 아니라는 것입니다.


그렇다고 가나안 땅도 보니까 젖과 꿀이 흐르기는 커녕 맨날 기근, 기근이 연속하는 땅입니다. 또 하나님께서 그 가나안 땅이 젖과 꿀이 흐르는 땅이라고 말씀하시고는 성경을 보면 하나님께서 기근을 주셨다고 말씀합니다. 엘리야 시대의 3년 반 기근도,  엘리사 선지자 시대의 7년 기근도 하나님이 주셨다고 하십니다. 이것이 하나님의 비밀인 것입니다. 이것은 인본주의 관점에서는 도저히 해결할 수 없는 비밀이요 수수 께끼입니다. 이 문제는 믿음의 눈으로 바라봐야 하고 성경적 관점에서 바라봐야 풀리는 비밀인 것입니다. 고센 땅도 가나안 땅도 젖과 꿀이 흐르는 땅이 아니라면 하나님이 염두에 두신 젖과 꿀이 흐르는 땅은 어디인가 하는 문제입니다.



3. 젖과 꿀이 흐르는 땅이란 어느 곳인가?

실제적으로는 고센 땅이 젖과 꿀이 흐르는 땅이지만, 하나님께서 그곳은 아니라 고 하면 아닌 것입니다. 하나님께서 이스라엘 백성들이 더 이상 그곳에 오래 머물러 있기를 원하지 않는 땅입니다. 아무리 젖과 꿀이 흐르는 땅이라 할지라도 하나님이 기뻐하지 않는 땅은 지옥으로 변하게 되는 것은 시간 문제입니다. 히브 리인에게 고센 땅은 하나님이 필요 없는 땅이었습니다. 농사를 짓는데 하늘에 비를 구할 필요가 없었습니다. 물이 필요하면 언제든지 나일강에 나가 발로 물을 대기만 하면 되었습니다. 하늘을 바라볼 필요가 없습니다. 그러므로 그들의 삶 속에 하나님이 필요 없었습니다.


그들에게는 나일 강이 그들의 신이었습니다. 나일 강이 그들을 먹이고 입히고 마시게 한다고 생각했습니다. 애타게 하늘을 바라보고 간구할 필요가 없었습니다. 하늘에 비가 내리기를 바라는 자들은 하나님의 눈치를 봐야 합니다. 그래서 하나님이 기뻐하지 않는 일을 삼가합니다. 하나님이 명령하는 데로 하려고 힘쓰고 애씁니다. 교만해지거나 자만할 여유가 없습니다. 조금이라도 불순하거나 우상에게 관심을 보이거나 곁눈질을 할 수 없습니다. 당장에 비를 내리지 않으면 기근이 들어 고통을 당하게 되니까 정신 바짝차리고 살아야 하는 것이 가나안 땅입니다. 그래서 하나님이 통제하기 쉽습니다.


그러나 고센 땅은 그렇지 않습니다. 하늘에서 내리는 비를 바라지 않아도 얼마든 지 등 따시고 배부를 수 있기 때문에 하나님의 눈치를 볼 필요 없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하나님께서 고센 땅의 히브리백성들을 통제할 수가 없었습니다. 그래서 포악한 애굽 왕을 세우시고 지옥 같은 고통을 당하게 하니까 그때야 히브리백성 들이 하나님을 찾게 되는 것입니다. 그래서 그들을 광야로 이끌어 내시사 하나님 을 알고 배우게 하시고 하나님을 예배하는 법을 가르치시고 가나안 땅으로 인도하셨던 것입니다. 하나님 없이 젖과 꿀이 흐르는 고센 땅의 삶이 진짜 젖과 꿀이 흐르는 땅이 아니란 말입니다. 그들은 고센 땅, 남의 나라에서 천년 만년 살고 지고 하려 했습니다. 그런데 그들이 풍요롭게 지낸 것도 하나님의 보호하심과 축복이었는데 그들은 그 사실을 몰랐습니다. 그러니까 나쁜 왕을 세워 죽도록 박해를 받게 하는 것입니다. 그렇게 평안하게, 그렇게 풍요롭게 살 것만 같았는데 왠 인생풍파 요 왠 청천하늘에 날 벼락 입니까?


 하나님 없어도 사업도 잘 되고 자식들도 잘되고 건강하고 정말 젖과 꿀이 흐르는 삶인데 그래서 천년 만년 풍요롭게 살기를 바랬는데 왠 날벼락이냐 말입니다. 하나님 없는 세상은 믿을 수 없습니다. 오늘 잘 되다가도 내일 어떻게 될 지 모르는 것이 인생입니다. 진정한 젖과 꿀이 흐르는 땅이란 하나님 안에 있는 것입니다. 하나님 사랑해서 온 마음과 온 정성을 다해 섬기는 것이 진정한 젖과 꿀이 흐르는 삶이요 그 땅이라는 것입니다


그러므로 젖과 꿀이 흐르는 땅이란 바로 신명기 11:13절이 젖과 꿀이 흐르는 땅인 것입니다. “내가 오늘날 너희에게 명하는 나의 명령을 너희가 만일 청종하고 너희의 하나님 여호와를 사랑하여 마음을 다하고 성품을 다하여 섬기면 여호와께 서 너희 땅에 이른 비, 늦은 비를 적당한 때에 내리시리니 너희가 곡식과 포도주와 기름을 얻을 것이요 또 육축을 위하여 들에 풀이 나게 하시리니 네가 먹고 배부를 것이라.”


애급에서의 농사는 비 걱정은 안해도 되지만 강물을 발로 저어 밭이나 논에 물을 대는 것은 중노동입니다. 그러나 이스라엘 백성들이 하나님의 말씀을 청종하고 하나님을 사랑하여 마음을 다하고 성품을 다하여 섬기면 여호와께서 이른 비와 늦은 비를 적당한 때에 내리시는 데 그렇게 되면 천수답에도 물이 철철 흘러 넘쳐 곡식과 포도주와 기름이 풍성하게 될 것입니다. 농사가 거저 먹기로 쉽게 됩니다. 그리고 육축을 위하여 들에 풀이 풍성하니까 젖이 흘러 넘치고 들에 풀이 많으니까 꽃들이 많이 피므로 꿀도 풍성하게 될 것이니 젖과 꿀이 흐르는 땅이 되는 것입니다.


실제로 젖과 꿀이 흐르는 땅이란 고센 땅이나 가나안 땅이 아닙니다. 장사가 잘되는 몰이나 어떤 장소가 아닙니다. 경제 호황의 때나 경제공황의 때와는 상관 없이 신명기 11:13대로만 행하기만 하면 그런 사람이 어디에 있든지, 어떤 때에 있든지 불문하고 그 사람이 있는 그 장소와 그 때가 젖과 꿀이 흐르는 땅입니다.


그러나 신명기 11:16절에, “너희는 스스로 삼가라 두렵건대 마음에 미혹하여 돌이켜 다른 신들을 섬기며 그것에게 절하므로 여호와께서 너희에게 진노하사 하늘을 닫아 비를 내리지 아니하여 땅으로 소산을 내지 않게 하시므로 너희가 여호와의 주신 아름다운 땅에서 속히 멸망할까 하노라”했습니다.


그래서 엘리야 선지자 때의 아합왕 때의3년 반 기근이나, 엘리사 선지자 때의 7년 기근이 생긴 것입니다. 신명기 11:13의 말씀대로 행하기만 하면 그곳이 사막이든 광야이든 가나안 땅이든 젖과 꿀이 흐르는 땅이 되는 것입니다. 그러나 아무리 실제로 젖과 꿀이 흐르는 땅이라 할지라도 하나님의 백성들이 하나님을 떠나면 그곳이 지옥의 고통의 땅이 되는 것입니다.


실제로 이스라엘 백성들이 40년 광야 생활을 하는 동안 2백만이나 되는 사람들 이 농사 짓지 않고 행진하여 가는 곳마다 샘을 파지 않아도 살 수 있었던 것은 하나님께서 하늘에서 만나를 공급하여 먹이시고 반석이 그들을 따라 다니면서 강물과 같이 물을 쏟아 주므로 목마르지 않고 살 수 있었던 것입니다. 그것이 젖과 꿀이 흐르는 땅이 아니겠습니까? 세상적 사고방식으로는 2백만의 사람들이 40년 동안 도저히 지낼 수 없는 환경인데도 그렇게 젖과 꿀이 흐르는 삶을 살 수 있었던 것은 하나님께서 공급하셨기 때문입니다. 이것이야 말로 젖과 꿀이 흐르는 땅이 아니고 무엇입니까?


그런데 이스라엘 백성들의 40년 광야 생활에서 실패한 사람들이 있습니다. 애굽에서 나온 1세대들은 두 사람만 빼고 광야에서 다 죽었습니다. 먹을 것이 없어 굶어 죽었습니까? 목말라 기갈로 죽었습니까? 왜 그랬습니까? 이들은 고센 땅에서 살면서 생전 하나님을 의지하지 않고 살았습니다. 자기 힘으로, 자기 노력 으로, 자기 재주로, 자신 노동으로 발로 물대며 살면서 하나님이 자신들의 삶에 필요를 느끼지 않고도 풍요롭게 살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하도 박해가 심해서 출애굽 할 때는 정신 없이 나왔지만 광야생활을 하게 되면서 자기들이 할 일이란 아무 것도 없는 것입니다. 거저 하늘만 처다 봐야 하는 것입니다.


그저 하늘만 바라봐야 하고 하늘만 의지하며 사는 40년 광야생활 방식에 전혀 적응할 수 없었습니다.. 오늘은 하늘에서 만나가 내려왔지만 내일은 그 만나가 정말 내릴지, 만약 만나가 내려 오지 않으면 자기 들은 당장 죽게 될 것이라는 불안감으로 충만합니다. 자신들의 힘과 노력으로 살아왔는데 자신들이 할 일이란 아무 것도 없다는 사실이 불안한 것입니다. 이들은 하나님을 의뢰하는 삶의 훈련이 되지 않았기에 광야생활이 불만스러운 것입니다. 그래서 틈만 나면 불평 불만을 내뱉는 것입니다. 끄떡하면 만나 가지고 시비를 합니다. 만나 만으로는 싫다는 것입니다.


민수기 11:5에, “우리가 애굽에 있을 때에는 값없이 생선과 외와 수박과 부추와 파와 마늘들을 먹은 것이 생각나거늘 이제는 우리 정력이 쇠약하되 이 만나 외에는 보이는 것이 아무 것도 없도다하니”라고 불평합니다. 민수기 14:1-4말씀에 보면, “온 회중 이 소리를 높여 부르짖으며 밤새도록 백성이 곡하였더라. 이스라 엘 자손이 다 모세와 아론을 원망하며 온 회중이 그들에게 이르되 우리가 애굽 땅에서 죽었거나 이 광야에서 죽었더면 좋았을 것을 어찌하여 여호와가 우리를 그 땅으로 인도하여 칼에 망하게 하려 하는고 우리 처자가 사로잡히리니 애굽 으로 돌아가는 것이 낫지 아니하랴 이에 서로 말하되 우리가 한 장관을 세우고 애굽으로 돌아가자 하매”라고 했습니다.


   애굽 맛을 못 잊는 것입니다. 애굽을 버리지 못하는 것입니다. 이들은 하나님의 통제를 받는 것이 너무나 불편합니다. 그래서 애굽으로 돌아가자는 것입니다. 그러므로 결국 광야에서 다 죽고 맙니다. 그러나 갈렙과 여호수아 만은 빨리 애 굽 맛을 잊어 버리고 애굽을 십자가에 못박음으로 가나안 땅에 들어 올 수 있었 습니다.


   가나안 땅에 들어온 사람들은 2세들이었습니다. 이들은 어렸을 때에 애굽을 나왔기 때문에 애굽 맛이 들든 사람들이기에 쉽게 애굽 맛, 세상 맛을 잊을 수 있었던 자들입니다. 또한 아예 광야에서 태어나서 하나님이 내리시는 만나를 먹고 하나님이 운전 하시는 물차인 따라다니는 반석에서 쏟아내는 물을 마시면서 사는 자들이었습니다. 아침에 눈을 비비고 일어나면서 구름기둥을 보고, 밤에 잠자리에 들기 전에 낮의 구름 기둥이 불기둥으로 변하는 것을 보면서 24시간 하나님의 임재와 하나님의 공급하시는 것으로 먹고 마시면서 하나님의 온전한 통제 아래 사는 것이 익숙하게 된 그런 2세들만 가나안에 들어갈 수 있었습니다.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신자와 불신자가 똑같이 길을 갑니다. 누가 신자인지 누가 불신자인지 구별이 되지 않다가 판가름이 되는  분기점이 있는데 그것이 신명기 11장 10,11절입니다. 10절 말씀에, '네가 들어가 얻으려 하는 땅은 네가 나온 애굽 땅과 같지 아니하니 거기서는 너희가 파종한 후에 발로 물 대기를 채소밭에 댐과 같이 하였거니와,' 11절에, '너희가 건너가서 차지할 땅은 산과 골짜기가 있어서 하늘에서 내리는 비를 흡수하는 땅이요'했습니다.


이 두 구절이 인본주의와 신본주의가 갈라지는 지점이요, 세상적 관점과 성경적 관점, 세상적 사고방식과 성경적 사고방식, 세상적 생활방식과 성경적 생활방식, 성도와 불신자가 갈라지는 분기점이 신명기 11장 10, 11절인 것입니다. 그리고 신명기 11:13절이 젖과 꿀이 흐르는 땅입니다. 젖과 꿀이 어디에 고정되어 있는 장소가 아니라 13절의 말씀이 젖과 꿀이 흐르는 땅이란 말입니다. 하나님의 말씀에 순종하고 하나님을 사랑하여 마음을 다하고 성품을 다하여 섬기기만 하면 이 세상 어느 곳에 있든지 그곳이 바로 젖과 꿀이 흐른 곳이란 말입니다. 그 기근이 많은 가나안 땅도 젖과 꿀이 흐르는 땅이 될 수 있으며 40년의 광야도 젖과 꿀이 흐르는 땅이 될 수 있다는 것입니다.


2015년은 세계의 이곳 저곳에서 지진과 테러와 전쟁이 일어나 많은 사람들이 죽어갔고, 미국에서도 테러로 많은 사람들이 죽어가고 있으며, 아프리카와 세계 여러 지역에는 기근으로 죽어가고 있습니다. 이러한 때에 우리는 두려운 마음을 갖게 됩니다. 우리 주님께 서 말씀하셨습니다. 너희는 염려하지 말라 하셨고 너희 모든 염려를 주께 맡겨라 하셨습니다. 우리가 어디에서 무엇을 하든지 아무리 어려운 환경 가운데 있다 할 지라고 신명기 11:13절 말씀대로 하기만 하면 우리 삶이 젖과 꿀이 흐르는 땅, 젖과 꿀이 흐르는 삶이 될 것입 니다.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지금은 성탄절의 계절입니다. 이스라엘 백성들을 40년 동안 먹이시고 마시우신 그 하나님께서 우리들을 죄에서, 가난에서, 질병에서, 저주에서 구원하시기 위해 하늘 보좌를 버리시고 이 땅에 오셔서 십자가에 못박 혀 죽으심으로 우리를 모든 속박에서부터 구원해 주셨습니다. 그리고 우리에게 너희는 무엇을 먹을까 무엇을 마실까 무엇을 입을까 염려하지 말라 하신 그 주님 이 우리에게 오심을 감사하는 성탄절을 맞이하시고, 또 그 주님이 내 심령에 오셨음을 깊이 감사하는 젖과 꿀이 흐르는 축복의 성탄절을 맞이하시기 바랍니다.


신명기 11:18에, “이러므로 너희는 나의 이 말을 너희 마음과 뜻에 두고 또 그것 으로 너희 손목에 매어 기호를 삼고 너희 미간에 붙여 표를 삼으며 또 그것 을 너희의 자녀에게 가르치며 집에 앉았을 때에든지 일어날 때에든지 길에 행할 때 에든지 누웠을 때에든지 일어날 때에든지 이 말씀을 강론하고 또 네 집 문설주 와 바깥 문에 기록하라 그리하면 여호와께서 너희 열조에게 주리라고 맹세하신 땅에서 너희의 날과 너희 자녀의 날이 많아서 하늘이 땅을 덮는 날의 장구함 같으리라”했습니다.


      또한 2016년이라는 새해가 동녘에서 빛을 발하며 솟아오르고 있습니다. 새해에는 신명기 11장 13절의 말씀, 하나님의 말씀을 청종하고 하나님을 사랑하며 온 마음과 온 정성과 온 성품을 다하여 하나님을 섬겨 여러분들의 삶에 젖과 꿀이 흐르는 축복의 삶의 새해가 되시기를 주님의 이름으로 축복합니다.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92 예수 그리스도의 부활의 확실성 고린도전서 15:1-11 김준식목사 2016-04-07 15753
91 하나님의 자녀들과 수호천사들 마태복음 18:10, 히브리서 1:14, 누가복음 16:20-22 김준식목사 2016-04-07 16568
90 충성되고 지혜로운 종 마태복음 24:42-50, 누가복음 12:35-48 김준식목사 2016-03-04 16575
89 거라사인 상육작전 누가복음 8:22-40 김준식목사 2016-03-04 15616
88 이스라엘과 세계와의 관계 다니엘 9:24-27 김준식목사 2016-02-22 16102
87 하나님은 왜 마리아를 선택하셨는가? 누가복음 1:26-38 김준식목사 2016-02-22 16599
86 가나 혼인잔치의 기적 요한복음 2:1-11 김준식목사 2016-02-22 16780
85 계시록이 보여 주는 일곱 가지 복 계시록 1: 3 김준식목사 2016-02-22 15858
84 짐승표 666과 베리칩과의 관계 계시록 13:14-18 김준식목사 2016-02-22 16955
83 파루시아와 마라나타 요한계시록 22:6-21 김준식목사 2016-02-22 16715
82 요한 계시록이란? 요한계시록 1:1-20 김준식목사 2016-02-22 16865
81 주님 재림의 때가 가까운 4가지 예언 마태복음 24:32-35 김준식목사 2016-02-22 16693
80 에벤에셀 사무엘상 7:1-14 김준식목사 2016-02-22 16755
79 성탄절의 주인공은 누구인가 마태복음 2:1-11 김준식목사 2016-02-22 16767
78 말 밥통에 누이신 그리스도 누가복음 2:1-20 김준식목사 2016-02-22 15253
» 젖과 꿀이 흐르는 땅 신명기 11:8-21 김준식목사 2016-02-22 16323
76 우주에서 가장 아름다운 사랑 이야기 마태복음 25: 1-13 김준식목사 2016-02-15 16628
75 오직 여호와만 앙망하라 이사야 40:27-31 김준식목사 2015-11-16 16789
74 하나님의 섭리 누가복음 1:5-25 김준식목사 2015-11-16 17245
73 예수님의 족보 제 2 기 마태복음 1:6-11 file 김준식목사 2015-10-31 18672